[#어덜트] 요시카와 렌, 2년만에 친정 복귀 / 미카미 유아, DMM 랭킹 1위 탈환 / 현재 AV OPEN 2017 상황

Posted by 미스터 크랙
2017.08.03 11:09 Another Victory/어덜트 뉴스


-  공   지  -

파일공유는 하지 않습니다. 

익명 오픈채팅방을 운영중입니다. 질문 및 대화나눠봐요 ㅎㅎ(단체방으로 만들어봤습니다. 현재 150명 넘는 인원이 접속 중. 오픈 채팅방 접속)

직접적 링크는 블로그 폭파 일으키니 쓰지 않겠습니다.

표 짤리는 경우 말씀해주세요. 스크롤로 수정토록 하겠습니다.

마사오닷컴과 매의 눈(카페), 팝콘티비 모모TV 채널, VR 그린라이트, 케이디스크 웹하드는 미깨블의 협력 업체입니다

우측에 케이디스크 웹하드 광고 배너를 통해 가입만 해도 공짜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1500 포인트 준다고 합니다.

가입하면 500포인트 주고, 실명인증하면 1000 포인트 추가로 줍니다. 마니 마니들 이용해 보세요.

AV 배우와 나만의 팬감사제를 할 수 있는 VR 그린라이트도 많은 다운로드 & 이용 부탁드립니다.



 


이번 단신 소식은 요시카와 렌, 2년만에 컴백 / 미카미 유아 DMM 랭킹 1위 탈환 / AV OPEN 2017 현황에 대한 단신입니다.


- 요시카와 렌이 2년만에 친정 PRESTIGE에 복귀했습니다.


요시카와 렌은 2015년 이후로 AV관련 활동이 없었는데요. PRESTIGE 공식 홈페이지에서 9월 8일 라인업에 요시카와 렌의 이름을 등재. 컴백을 확정지었습니다.

슬렌더하면서도 매력적인 요시카와 렌의 활발한 활동 기대해봅니다.



- 미카미 유아가 DMM에서 집계한 월간 AV 여배우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7월 한달간 집계가 되었고 8월 1일에 발표된 이번 랭킹에서는 검색 수, 판매량 등 여러가지 요소가 반영된 랭킹이었는데요. 타카하시 쇼코에 이어서 거의 2등만 했던 미카미 유아가 이번에 다시 여왕의 자리를 탈환하면서 명실상부한 탑클래스 AV 여배우, S1의 에이스임을 증명했습니다.

축하합니다.




- AV OPEN 2017이 얼마전 개최되었습니다.

벌써부터 팬들이 많은 관심을 보인 가운데 8월 3일 기준 요시카와 네네의 데뷔작이 가장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DMM에서는 판매량이 따로 표시되지는 않지만 인기도로 정렬이 가능하고 즐겨찾기 수가 공개되는데요.

8월 3일 11시 기준으로 요시카와 네네의 데뷔작인 AVOP-303이 즐겨찾기 수 698회로 1위 그 뒤를 이어서 아마미 츠바사 X 키자키 제시카의 협연작인 AVOP-301이 250회로 2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3위는 완즈 팩토리에서 나온 AVOP-382입니다. 106회로 3위를 차지했네요. 나머지는 고만고만해보입니다.


요시카와 네네의 작품과 아마미 츠바사 X 키자키 제시카의 작품이 접전을 펼칠 듯 합니다.




 배너 통해 가입시 무료 10기가 + 1일 무료 이용 제공!!

↓ 최신 AV를 토렌트보다 빠르게 10기가 받자!! 

 아래 배너로 넷파일(넷폴더) 가입해주시면 1일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또한 블로그 활동에 도움이 됩니다. 


신고
'Another Victory/어덜트 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 more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미카미유아vs타카하시쇼코
    • 2017.08.03 15:24 신고
    미카미 와 쇼코의 접전이 드디어 정식으로 시작됐구나
    7월작 보니 미카미가 두꺼비형도 조련 잘하던데 이길만했지ㅋ
    8월은 쇼코가 키스물이라 다시 1위할듯
    • 개인적으로
    • 2017.08.03 18:13 신고
    미카미 유아랑 타카하시 쇼코랑 합작냈으면 좋겠음

    레즈도하고 난교도하고 그러면 대박칠탠데 ㅠ
    • 네다보
    • 2017.08.04 01:25 신고
    8월도 미카미 대박 칠거 같음... 한달 금욕작 기다리고 있었는데 ㅎㅎㅎ
    • 미카미유아
    • 2017.08.04 10:30 신고
    위에 사진 미카미유아 왼쪽에있는사람은누구죠 ?
    • 마제타
    • 2017.08.05 16:53 신고
    미카미유아와 타카하시쇼코. 메시와 호날두